본문 바로가기

Off-Grid

by f150.pro 2021. 5. 12.

 

Quo vadis?

 

 

혹시 얽매인 인생을 끌어안고 계신가요?

그 시간까지 출근하고, 그 때까지 마감하는..

도시화와 핵가족화가 이루어진 현대,
이에 따른 인간의 소외감에 따른 불안,
오직 인내로 지내는 사회생활 속에서,

자신의 숨을 쉬고 계신지 여쭙고 싶습니다.

 

끝없는 듯 이어진 덩쿨같은 인생은 흐르는 물과 같아서 언젠간 바다에 닿거나 증발해 사라집니다. 이제 사람들은 주변에 널려있는 수많은 정보 사이에서 그저 앞를 헤아리며 나가아고 있습니다. 혹시 이런 소음 속에 길을 잃지는 않았습니까?


Quo vadis?
(어디로 가시나요?)

 

아침 잠에서 눈을 뜨고 이런 저런 직장일에 얽혀 늦은 밤까지 잠을 청하지 못하던 시간들. 그리고 돈과 자산 축적에 혈안이 되어 치열함의 끝에 건강을 잃는 경우가 있습니다. 한정된 생을 소진하며 마련한 자본이 행복과 등가교환이 되지 않는다는 것은 매우 슬픈 일입니다. 


내려 놓고 싶지만 동시에 찾아오는 불안.

지금 일의 단절에 대한 걱정을 넘어서는 생기넘치는 계획이 필요합니다. 오직 필요한 만큼만을 문명의 이기에 맡기고, 잡음과 공해 속에서 삶의 의미를 찾아야 합니다. 방법은 소위 부재경영 Management by Absence (MBA).

 

이 시간 놓치고 있는 경이로운 순간들.

걷고 앉아 쉬며 잠시 호흡을 내쉬면 새로운 일들이 일어나기 시작하는데요. 멀리 새 지저귐이 들려오고, 벌레가 우는 소리가 느껴집니다. 돌아보고 숨을 들이마시면 전에는 몰랐던 숲내음과 신록도 천연으로 다가옵니다. 비로서 보이는 작고 새로운 모습들. 이 것은 태초부터 있었던 것들입니다. 부대끼던 콩시루 지하철과 짐더미 같은 교통 채증 속에서 얻을 수 있는 일이 아니기 때문에 우리는 그저, 산책을 한걸음 떠나 눈을 크게 살피면 됩니다.

 

숨돌리며, 그저 자연을 곁에 두는 지금.
off-grid는 자연을 말합니다. 도시 기반 기술인 전선과 배관망(grid)을 거두어낸(off) 모습과 상통합니다. 필요 만큼의 적당한 문명만으로 자연을 접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농지나 산지를 구해 오두막을 짓는 cabining, 차량에서 자급하는 boondocking, 보트에서 자족하는 houseboating 등 많은 방식이 있습니다. 주말이면 자연을 갈구해 찾아 즐기면서, 내 가슴엔 이런 열망이 심겨져 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어색하고 낯설었으며 심지어 두려워했던 '여유'

노이즈에서 벗어나 시그널을 찾는..
더 이상 불안과 경쟁이 없는,
이제 내 숨을 쉴 수 있는 삶.

 

 

 

이를 위해 마련해 기록하며 채비하렵니다.

대자연에 닿을 수 있도록 말이죠.

반응형